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5500720
한자 淸道斥和碑
이칭/별칭 척화비
분야 역사/전통 시대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비
지역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도주관로 146
시대 조선/조선 후기
집필자 최인표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건립 시기/일시 1871년 4월연표보기 - 청도 척화비 건립
문화재 지정 일시 1985년 8월 5일연표보기 - 청도 척화비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109호로 지정
현 소재지 청도 척화비 -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서상리 15-10지도보기
성격 척화비
관련 인물 흥선 대원군|이하응
재질 화강암
크기(높이,너비,두께) 122㎝[높이]|44㎝[너비]|15㎝[두께]
소유자 국유
관리자 청도군
문화재 지정 번호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109호

[정의]

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서상리에 있는 개항기의 척화비.

[개설]

청도 척화비는 1866년(고종 3)의 병인양요, 1871년(고종 8)의 신미양요를 겪은 후 흥선 대원군 이하응이 서구 열강의 침입을 경고하고, 쇄국 정책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하여 1866년에 비문을 짓고, 1871년 전국 각지에 세웠던 여러 개 척화비 중의 하나이다. 1882년(고종 19) 임오군란 후 흥선 대원군이 몰려나고 문호를 개방하면서 대부분 철거되었으나, 경상북도 내에는 경부·구미·청도 등지에 일부가 남아 있다. 청도 척화비는 1985년 8월 5일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109호로 지정되었다.

[건립 경위]

청도 척화비는 조선 말 병인양요, 신미양요를 겪은 후 흥선 대원군 이하응이 서구열강의 침입을 경고하고, 쇄국 정책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하여 1866년 비문을 짓고, 1871년 전국 각지에 세웠던 여러 개 척화비 중의 하나이다.

[위치]

청도 척화비화양읍 서상리 도주관 앞에 있다. 화양읍사무소에서 도주관로, 동헌길을 따라가면 도주관에 이른다. 척화비는 도주관 입구 안내판 옆에 있다.

[형태]

비의 재질은 화강암으로 상단을 둥글게 다듬은 호패 모양으로 비 받침을 갖추고 있으며, 비의 크기는 높이 122㎝, 너비 44㎝, 두께 15㎝이다. 비 몸체의 앞면에 ‘양이침범 비전즉화 주화매국(洋夷侵犯 非戰則和 主和賣國)’을 큰 글씨로 새겼고, 왼쪽에 ‘계오만년자손 병인작신미입(戒吾萬年子孫 丙寅作辛未立)’을 작은 글씨로 새겼다.

[금석문]

청도 척화비 비문의 뜻은 “서양 오랑캐가 침입하는데 싸우지 않으면 화해하는 것이고, 화해를 주장하는 것은 나라를 파는 것이니 우리 자손만대에 경계한다. 병인년(1866)에 짓고 신미년에 세운다.”는 뜻이다.

[현황]

도로변에 있던 것을 청도군 객사인 도주관(道州館)에 옮겨 세우면서 주변을 정비하였으며, 철제 기둥을 세우고 사슬을 둘러쳐서 보호하고 있다.

[의의와 평가]

19세기 말 서구 열강이 식민지 쟁탈을 위하여 아시아 각국을 침략할 때 이를 경계하여 국가의 독립을 추구하려는 자주 의식을 보여주는 한편, 쇄국 정책이 강화되어 세계사의 흐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지 못함으로써 근대 사회의 형성이 지연되는 모습의 일면을 보여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.

[참고문헌]
[수정이력]
콘텐츠 수정이력
수정일 제목 내용
2018.02.26 오자 수정 병인년(1876) -> 병인년(1866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