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5501575
한자 淸道玉山洞土器窯址
분야 문화·교육/문화·예술,문화유산/유형 유산,역사/전통 시대
유형 유적/터
지역 경상북도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 산310
시대 고대/삼국 시대/가야
집필자 김태호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발굴 조사 시기/일시 1987년 - 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 국립 경주 박물관에서 지표 조사
문화재 지정 일시 1986년 12월 11일연표보기 - 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 경상북도 기념물 제68호 지정
소재지 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 - 경상북도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 산310지도보기
성격 가마터
지정 면적 8,312㎡
소유자 박우성
관리자 청도군
문화재 지정 번호 경상북도 기념물 제68호

[정의]

경상북도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에 있는 삼국 시대 토기 요지.

[개설]

청도군 각남면 옥산리는 신라가 가야 지역으로 진출하는 길목에 위치한 곳으로 평지 고분이 많이 분포하고 있다. 각남면 옥산리 고분을 비롯한 주변 고분에서는 가야식 토기들이 출토되고 있으며, 이 가야식 토기들을 만든 곳이 옥산리 토기 요지로 추정할 수 있다.

[위치]

청도역에서 국도 20호선을 따라 풍각면 방면으로 약 12㎞ 가다 보면 지방도 902호선과 만나는 삼거리가 있다. 이곳에서 남쪽으로 약 5㎞ 가서 마을 입구 쪽에서 서쪽으로 2㎞ 가면 옥산 2리대산지가 나온다. 대산지에서 300여m 올라간 동쪽 산기슭에 옥산리 토기 요지가 있다. 옥산리 토기 요지는 청도에서 밀양, 창녕으로 가는 옛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.

[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]

1987년도에 국립 경주 박물관에서 실시한 청도군 선사 유적 지표 조사에서 새롭게 발견한 삼국 시대의 토기 가마터이다. 이 가마터는 옥산 저수지의 동편 산기슭의 구릉 사면에 분포되어 있는데, 그 분포 범위가 넓어 많은 수의 토기 가마가 남아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.

그러나 지표 조사 당시에 농로(農路) 개설 공사로 인하여 가마는 이미 파괴되어 그 단면이 드러나 있었기 때문에 가마의 형태와 구조에 대하여 약간이나마 살필 수가 있었다. 가마는 산기슭의 구릉 사면을 옆으로 파 들어가 구축한 지하식 굴가마[등요]로 가마의 주축은 아궁이를 서쪽에 둔 동서 방향이다. 드러난 바닥의 폭은 2.1m 가량 되며, 천장도 약간씩 남아 있음이 확인되었다.

지표 조사에서 수집한 유물은 대부분 삼국 시대의 경질 토기로 굽다리 접시, 긴 목 항아리, 자루 달린 큰 항아리, 대옹 등의 파편이 출토되었다. 출토된 토기의 문양은 삼각 집선문, 파상문, 타날문 등이며, 투창은 장방형 투창, 삼각형 투창이다.

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의 조성 연대는 발굴 조사가 실시되지 않아 잘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, 지표 조사 당시에 수집한 토기류를 통하여 6세기경에 이루어진 것으로 생각된다. 발굴은 시행되지 않았다.

[현황]

요지 입구에는 주변과 구분하기 위하여 알루미늄으로 만든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지만, 주변으로 다른 지형과 구분하기 위한 시설은 갖추고 있지 않다.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유물은 확인할 수 없으며, 주변은 감나무와 밤나무 밭으로 활용되고 있다. 1986년 12월 11일에 경상북도 기념물 제68호에 지정되었다.

[의의와 평가]

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는 경상북도의 다른 지역인 고령 2개소와 경산 1개소를 제외하고는 매우 드물게 발견된 요지이다. 지표 조사 당시 다소 파손은 되었으나 보존 상태가 매우 양호하며 큰 규모에 속한다. 토기 자체도 주변 유적에서 출토되는 토기와 비교해 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수 있다.

[참고문헌]